"2만명 집결"…민주노총, 동대문역으로 장소 옮겨 집회 강행

컨텐츠 정보

본문

0ef18f7969e124c08951dcc45f890ce2_1636798436_3291.png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3일 약 2만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 장소를 동대문역 사거리로 옮겨 집회를 강행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쯤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가 정부와 서울시의 대회 불허방침에 의해 예정된 대회 장소를 동대문 인근으로 옮겨 진행된다"고 공지했다.

당초 민주노총은 여의도 일대에서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정부와 서울시의 대회 불허 방침에 막혀 대회장소를 동대문 인근으로 옮겼다.

이에 따라 경찰도 광화문 세종대로 위주로 배치했던 경력 일부를 동대문으로 이동시켰다.

이날 오후 2시20분 대회 현장에서는 조합원들은 피켓을 든 채 대회 준비를 하는 반면, 경찰은 '즉시 해산'을 요청하는 방송을 하고 있다.

이날 대회는 불평등 양극화 해소와 평등사회로의 대전환을 주제로 민주노총과 5개 진보정당의 대선 공동선언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와 파견법 전면 폐지도 촉구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노조법 전면 개정으로 복수노조, 산별교섭, 원청 사용자와의 교섭할 수 있는 권리를 확대하고, 5인 미만 사업장,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 특수고용, 플랫폼노동자, 프리랜서까지 일하는 사람 누구나 근로기준법이 전면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할 예정이다.

정부는 집회 봉쇄를 위해 전날 저녁부터 서울 도심과 여의도에 대규모 경찰 병력을 동원해 차벽과 도심 차량 검문에 나섰다. 이날 낮 1230분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을지로입구역 등 총 7개역에서 열차를 무정차 통과 시켰다.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지하철 운행은 전구간에서 정상화됐다. 다만 동대문역 인근 등에서 버스는 무정차 통과하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2
전체 95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