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 마스크만 벗겨 훔쳐 가”…신종 범죄 등장한 일본

컨텐츠 정보

본문

기사원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001&oid=081&aid=0003232968


일본 규슈 일대에 길가는 여성들의 마스크를 훔쳐 달아나는 ‘마스크 도둑’이 나타나고 있다. 일본 아사히TV 캡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최근 실내는 물론 실외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서 이를 노린 신종 범죄가 등장했다.

25일 일본 아사히TV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 규슈 일대에 ‘마스크 도둑’이 나타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마스크 도둑은 최근 후쿠오카 최대 번화가인 텐진의 지하상가에 출몰했다.

그가 노린 것은 돈도, 가방도 아닌 여성의 마스크였다.일본 규슈 일대에 길가는 여성들의 마스크를 훔쳐 달아나는 ‘마스크 도둑’이 나타나고 있다. 일본 아사히TV 캡처키 170cm 전후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용의자는 사람들 사이를 배회하며 범행 대상을 물색했다. 이후 조용히 피해자의 뒤를 따라가 순식간에 여성의 마스크 귀 뜬을 잡아당겨 끊은 뒤 이를 훔쳐 달아났다.

이 모습은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그대로 찍혔다.

경찰에 따르면 아직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 경찰은 현재 가해자를 쫓고 있으며 이달 들어 비슷한 사건이 다수 발생했다며 여성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가해자가 여성의 속옷, 신발을 훔쳐가는 사람들처럼 ‘이상성욕자’일 것으로 추측했다.일본 규슈 일대에 길가는 여성들의 마스크를 훔쳐 달아나는 ‘마스크 도둑’이 나타나고 있다. 일본 아사히TV 캡처“女발냄새 맡고 싶어서”…30대 남성, 집에서 나온 구두 20켤레

지난 4월, 일본에서는 한 30대 남성이 ‘여자 구두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사건도 있었다.

그는 “여성의 발 냄새를 맡고 싶다”는 이유로 여자 구두만 골라 훔치고는 똑같은 브랜드의 새 구두를 갖다놓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사건 발생 두 달여 만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용의자 카츠 히로아키(33)씨는 경찰에 자신이 구두를 훔친 게 맞다고 시인했고, 범행 동기에 관해선 “여자 구두(발) 냄새를 맡고 싶었다”고 말했다.여자 구두 절도 용의자 카츠 히로아키(33)와 그가 훔친 구두들. 닛폰뉴스네트워크(NNN) 영상 캡처경찰은 카츠씨의 범행 동기와 수법이 엽기적이어서 여죄가 있을 것으로 판단, 그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결과, 집에서는 서로 다른 여성의 것으로 보이는 플랫, 펌프스 등 구두 20켤레가 발견됐다.
 

관련자료

댓글 1
전체 79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근글